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이건뭐지

(23)
교신때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하는가? 이제 아마추어 무선을 시작한지 어언 3주 넘어가니까 예전처럼 교신할때 머리속이 하얗게 변하지 않는다. 상대방 콜사인도 잘 알아듣는다. (..바꿔 말하면 처음 시작할땐 무슨 말을 해야 할지도 모르고, 상대방 콜사인도 잘 안들린다는 소리다..) 일단 교신에 성공하면 필수적으로 알려주어야 하는 것이 있다. - 자신의 콜사인 - 상대방 신호의 강도와 명료도 - 가능하면 자신의 위치 아마추어 무선사란 기본적으로 무선을 통한 교신을 탐구하는 사람들이다. 상대방의 위치가 어딘데 거기까지 자신의 전파가 어느정도 강도로 가는지를 궁금해한다. 그래서 상대방의 신호에 대해 이야기 해주는 것이 기본 예의다. (예의일뿐만 아니라.. 음..세계 공통 규칙이다 ) 그리고 좀 더 이야기 하면 자신의 장비에 대해서도 알려주고,... ..
아마추어 무선 3급(전신) 획득 지지난주 밤에 아무 생각없이 아마추어 무선 3급(전신) 시험이 있길래 나도 모르게 지원을 했고.. 합격을 했다. 음... 4과목 시험을 봐야 하는데.. 사실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그냥 대충 찍었는데 합격했다. 과거 기출문제 1시간 정도 스르륵 흝어본게 전부다. 아.. 모르스는 언젠가 CW 통신을 해봐야겠다 싶어서 따로 앱으로 3~4시간 정도 더 공부하긴 했었다. 기본적인 알파벳 정도는 대충 다 외우고 있다는 소리. 흠.. 3급 전신급을 땄지만 여전히 아무것도 모른다 ㅋㅋㅋ 내친김에 1급까지 따버릴까 싶기도 하다. 3월에 1급 시험이 있다던데..흠... 이러다가 또 잠결에 시험 응시 해버릴지도..-;;
핸디 무전기로 어디까지 교신이 될까? 4급이 쓰는 핸디( 145 Mhz, 433 Mhz 대역 )의 전파 특성상 직진성이 강해서 도심이나 장애물이 있으면 교신이 잘 안된다고 한다. 물론 전파도 빛이나 다른 파동처럼 회절을 하기 때문에 장애물이 있어도 살짝 타고 넘어가기도 하는 듯 하다. 오늘 점심 먹고 옥상에서 교신을 시도했는데, 강변북로에서 차량으로 달리던 분과 교신이 성공했다. 사실 안될줄 알고 그냥 날린 CQ여서 누가 응답 할줄은 상상도 못했다. 엄청 당황해서 어버버 버벅버벅 거렸는데, 암튼 교신은 성공했다. 상당히 깨끗하게.. 휴대전화로 통화하는 수준으로 신호가 들어왔다. 그러다가 점점 지직 지직 지지직~ 교신이 최종 끊어질때 그 분이 거의 한남대교 다와간다고 했는데, 지도로 찍어보니 대충 7km .. 도심에서 7km 면 상당히 선방한..
드디어 콜 사인 발급! 참.. 오래도 걸린다. 드디어 콜 사인 발급이 완료 되었다. 자 이제부터 좀 문제가 발생한다. 이 콜사인이라는게 사실상 개인 정보다. 특히 콜사인 재사용이 가능한 해외와 달리 우리나라는 한번 받은 콜사인은 절대 바뀌지 않는다. 즉 이번에 발급받은 6글자는 평생 .. 내가 죽어서도 그냥 나한테 귀속되는 정보인거다. 그리고 콜사인을 등록하는 QRZ.com 같은데다가 콜사인 등록을 하면 이름과 주소까지도 어느정도 노출이 되어 버린다. 아마추어 무선 통신이라는게 개인정보의 중요도가 지극히 희미하던 시절부터 있던 거라 지금 상황으로 보면 좀 위험한게 여러가지 보인다. 나도 그냥 콜사인 공개하고 돌아다닐지.. 아닐지는 좀 해보면서 상황을 봐야 겠다. 얼마정도의 위험성이 있는지 지금으로선 감이 안온다. -0-;
중계기란? 아마추어 무선 세계에는 중계기라는 것이 존재한다. 중계기를 간단하게 설명하면 개별 무전기에서 오는 전파를 받아서 더 강한 신호로 널리 뿌려주는 역할을 하는 장치이다. 이런 장치가 필요한 이유를 이해하려면 전파 특성을 좀 알아야 한다. 4급 기준 아마추어 무선에서 주로 사용하는 주파수 대역이 145Mhz(VH 대역), 430MHz(UH 대역) 인데, 이 주파수들의 특징은 끝없이 직진하는 주파수들이다. 우주까지 뻗어 나간다. (그래서 위성 통신에도 사용한다 ) 그러다보니 문제가 산이 있어버리면 전파가 산 넘어까지 가지를 못한다. 대략 그림으로 표시하면 이렇다. 대략 이렇게 된다. 그래서 만든게 높은 지역에 중계기를 설치해서 이 전파를 받아서 다시 사방에 뿌려주는 것이다. 보통 핸디나 4급들이 쏘는 전파의 세..
대한민국 아마추어 무선국 현황 우리나라에는 2020년 12월 기준으로 총 31,763개의 아마추어 무선국이 있다. 해당 정보는 주파수 종합정보시스템 전파누리( https://spectrummap.kr/rwdinfolabstats/viewYearByClsByFyerCmpr.do?menuNo=50203 ) 에서 볼 수 있다. 지역 2019년 12월 2020년 12월 증감(%) 서울특별시 4,398 4,214 -4.18 부산광역시 1,708 1,645 -3.69 대구광역시 1,885 1,749 -7.21 인천광역시 1,123 1,080 -3.83 광주광역시 981 932 -4.99 대전광역시 1,141 1,092 -4.29 울산광역시 1,100 1,071 -2.64 세종특별자치도 130 131 0.77 경기도 5,965 5,585 -6.3..
드디어 4급 자격증 수령 교육받고 거의 2주만에 날아옴. 운전면허증, 정보처리기사에 이어 내 인생 3번째 자격증인듯.
'수신감도 59입니다.' 는 무슨 뜻일까? 아직 개국도 안해서 이론만 계속 파고드는 중이다. 유튜브등에 통신 영상을 보면 "수신감도는 59 정도로 잘 들어오고 있습니다~" 하는 멘트가 종종 나온다. RS( Readablity & Signal Strength )를 의미하는 단어라고 한다. 첫번째 숫자인 5는 음성의 명료도를 나타내는 숫자로 또렷히 잘 들리면 5이고, 아래로 내려갈 수록 흐릿하게 들린다는 의미다. 그리고 두번째 숫자인 9는 신호의 세기를 말하는 것으로 9가 최고값이다. 즉 59 라고 하면 아주 선명하게 강한 신호로 들어온다는 의미다. 명료도( Readablity ) 의미 1 알아들을 수 없음 2 때때로 알아들을 수 있음 3 알아들을 수 는 있지만 어려움 4 알아들을 수 있음 5 아주 잘 들림 신호 강도( Signal Strength ..